추위도 잊게해준 성재야, 반가웠어~